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kt 로건,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 아웃'

송고시간2018-12-18 16:40

양궁농구 로건
양궁농구 로건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6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부산 kt 대 창원 LG 경기. 부산 로건이 3점슛을 터뜨리고 나서 수비를 하고자 돌아오고 있다. 2018.12.16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부산 kt가 데이빗 로건의 전치 8주 부상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kt는 18일 KBL에 외국인 선수 로건에 대한 부상 공시를 신청했다. 기간은 18일부터 2019년 2월 11일까지다.

로건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17경기에 나와 평균 17.5점을 넣고 3.8어시스트, 2.7리바운드를 기록한 선수다.

3점슛 부문에서 경기당 3.3개로 1위를 달리며 kt의 외곽 공격에 큰 몫을 차지했다.

최근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던 로건은 결국 전치 8주 진단을 받고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KBL에서는 외국인 선수가 전치 8주 이상의 부상이 나오면 시즌 대체가 가능하다.

kt 오경진 사무국장은 "부상 공시 기간인 8주가 지나도 재활 기간 등을 고려하면 시즌 대체 선수를 구하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8주가 지난 뒤 로건이 돌아올 수 있지만 경기 감각 등을 고려해야 하고, 또 대체를 구하는 과정에서도 외국 선수들이 일시 대체보다 시즌 대체를 선호하기 때문에 더 좋은 기량을 가진 선수를 새로 영입하려면 시즌 대체를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아직 로건의 대체 선수를 확정하지 못한 kt는 19일 부산에서 고양 오리온을 상대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