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산 무안군수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절대 반대"

답변하는 김산 무안군수
답변하는 김산 무안군수[전남 무안군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김산 전남 무안군수가 광주 군공항의 무안 이전 절대 불가 입장을 공식화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 주요 후보지 가운데 하나인 데다 광주시가 사실상 이전 대상지로 보고 있는 무안군의 단체장이 반대입장을 공식화해 군공항 이전 추진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18일 열린 군의회 정례회에서 박막동 의원의 군공항 관련 질의에 대해 "군민의 삶의 질과 무안군 지속가능한 발전을 저해하는 광주 군공항의 무안군 이전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각계각층 다양한 군민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무안군민을 평생 전투기 소음에서 살도록 할 수 없다"며 "무안군 미래를 위해 군공항 무안 이전 반대의 결론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공항은 한번 이전하면 재이전이 사실상 불가능하며 군민이 겪게 될 피해는 평생 안고 가야 할 숙제가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특히 그는 "무안군의 중심부인 미래발전을 위한 핵심전략 지역에 군공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지역 간 군민 간 갈등과 분열을 일으킬 수 있는 이전 논의 자체도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군공항 무안 이전을 막기 위한 대응 전략도 내놓았다.

관련 전담 기획단(TF)을 정식기구화해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군공항 이전 사업의 문제점을 군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

대응 전략 수립 컨설팅 용역을 통해 정책 방향과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소음 범위 및 영향, 축산·수산 피해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도 확보하기로 했다.

군공항 이전 반대를 한 지자체와 연대해 효율적인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특별법 개정에도 공동대응하겠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김 군수의 이날 태도는 그동안 군공항 이전에 대해 다소 소극적인 행보를 보였던 것과는 전혀 달라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군수는 지난 8월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이전 협약을 맺을 때 참여한 사실이 김영록 전남지사의 발언으로 알려지면서 군공항 무안군 이전에 우호적인 것으로 받아들여 졌다.

하지만 지난 11월 무안군 해제면 이장협의회가 광주 군사공항 무안 이전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고 원전피해 예방대책 위원회 구성을 결의한 자리에 김 군수가 참석하면서 반대 입장으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8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