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R&D 법인 분할 마무리…노조 "파업 불사"

송고시간2018-12-18 16:39

서울시내 모처 주총서 승인…국내 생산배정된 준중형SUV·CUV 연구개발 거점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한국지엠(GM)이 자동차 연구·개발(R&D)사업 부문을 인적분할 방식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마무리했다.

R&D 법인분리를 제2의 공장폐쇄나 매각을 위한 GM의 구조조정 음모라며 반대한 한국GM 노동조합은 파업 등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혀 노사 갈등이 예상된다.

한국GM은 18일 대주주인 GM과 산업은행이 독립된 R&D법인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신설 법인 설립 추진을 위한 협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또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5월 한국GM의 경영정상화 계획의 하나로 한국GM에 생산 배정이 확정된 차세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새로운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에 대한 글로벌 차량 개발을 주도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국GM은 "준중형 SUV와 새로운 CUV 타입의 제품은 동일한 차량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다"라며 "이에 따라 한국의 협력업체들은 더욱 많은 부품을 공급할 기회를 갖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산업은행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법인분리 타당성 검토와 협상을 벌인 결과 R&D 법인 분리가 부품 공급률 증가와 부품 공급의 신규 창출, 협력업체 신규 고용효과 및 생산유발효과, 국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성장 가능성도 기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GM이 7월 10일 R&D 법인 분할 계획을 발표한 지 5개월 만에 설립이 마무리됐다. 한국GM은 10월 19일 주총을 열고 분할계획서를 승인했지만, 산업은행은 승인의 효력을 정지하라고 가처분 신청을 냈으며, 지난달 28일 법원이 일부 인용하면서 분할에 제동을 걸었다.

그러나 산은은 이후 방한한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회동하고, 한국GM이 제출한 R&D 법인 사업계획 등을 검토한 결과 승인을 결정했으며 가처분 신청은 취하할 예정이다.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 발표한 국내 생산 예정의 2개 차종에 더해 2개의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을 한국에 배정한 것은 한국 사업에 대한 GM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앵글 사장은 "이제 모든 이해 관계자들이 중차대한 프로그램들의 성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발휘하고 장기적인 지속 가능성과 수익성을 위해 재무성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주요 주주들의 지지를 환영한다며 "지엠테크니컬센터 코리아 설립으로 미래에 더 많은 글로벌 프로그램들을 유치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더 뉴 카마로 SS' 소개하는 카허카젬 사장
'더 뉴 카마로 SS' 소개하는 카허카젬 사장

(서울=연합뉴스) 쉐보레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아메리칸 레이싱 머신,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카허카젬 한국지엠 사장이 환영사 및 제품소개를 하고 있다. 2018.12.13 [한국지엠 제공]

반면 노조는 이날 주총이 열리자 보도자료를 내고 "결론적으로 노동조합은 철저하게 배제된 채 정부와 여당, 산업은행 간 밀실협상이 이뤄진 것"이라고 반발했다.

노조는 또 "기습 주주총회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30만 노동자 고용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제안했던 한국GM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사협약체결'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해오던 정부와 여당, GM자본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즉각 중앙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후의 수단인 총파업을 포함한 강도 높은 투쟁방안을 마련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노조의 반발에 이날 주총은 한국GM 본사가 아닌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달 30일 중앙노동위원회는 한국GM 노조가 제기한 2차 쟁의조정신청에 대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려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쟁의권을 확보하려던 시도가 또다시 불발된 상황이다.

justdust@yna.co.kr

청와대 앞 노숙농성 돌입한 GM노조
청와대 앞 노숙농성 돌입한 GM노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조합원들이 10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사측의 연구·개발(R&D) 법인분리에 반대하며 릴레이 노숙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2018.10.24 utzz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