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웨이 장비 어떡하나'…인도 통신업계 '뜨거운 감자'

송고시간2018-12-18 16:18

정부, 5G 시범사업에 포함…일각 이견 "안보 우려…사용 금지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보안 안정성 논란을 일으킨 중국 화웨이(華爲)의 통신장비가 인도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인도 정부는 최근 개선되는 중국과 관계를 고려해 화웨이 장비 도입에 유화적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이견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은 최근 인도 정부가 화웨이를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 기업 명단에 포함했다고 18일 보도했다.

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는 상용화 직전에 통신장비 공급업체들이 일부 거점 지역에 실제로 장비를 설치한 뒤 네트워크 상태 등을 점검하는 작업을 말한다.

이 테스트에 참여한 업체는 정부와 현지 통신회사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장비입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등은 이미 이 명단에 포함돼 시범 사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정부는 지난 9월만 하더라도 화웨이를 관련 명단에서 배제하기로 했으나 최근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의 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거론하며 화웨이 장비 퇴출에 나선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호주 등과는 다른 행보인 셈이다.

이에 대해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양국 간에 최근 형성되는 정치적 친선 기류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인도와 중국은 지난해 국경 분쟁을 겪은 뒤 지난 4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회담 등을 통해 화해에 힘쓰고 있다.

물밑에서는 한 치 양보 없이 남아시아 패권 경쟁을 벌이지만 공식적으로는 관계 개선에 힘쓰는 모양새를 보이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와 달리 일각의 분위기는 사뭇 강경하다.

인도 통신장비서비스수출진흥위원회(TEPC)는 통신, 철도, 국방 등 정부 관련 장비에 화웨이 등 중국산 통신장비의 사용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정부에 냈다고 인도 PTI통신은 보도했다.

TEPC는 "이들 중국 통신장비는 국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인도 업체의 장비로 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화웨이와 비즈니스 관계로 얽힌 인도무선통신운영사협회(COAI)가 나서서 "화웨이는 인도 정부의 모든 요구 사항을 따르고 있다. 국가 안보에 위협되지 않는다"고 해명하고 나섰으나 우려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이에 화웨이는 "우리는 인도 정부와 업계 파트너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며 "인도 정부 등과 긴밀히 협조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