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산 주도항·진해 명동항 '어촌뉴딜 300사업' 뽑혀

송고시간2018-12-18 16:10

진해 명동항 전경
진해 명동항 전경

[창원시청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어촌뉴딜 300사업'에 마산합포구 진동면 주도항, 진해구 명동항 등 2곳이 뽑혔다고 18일 밝혔다.

주도항은 창원시 유일 해수욕장인 광암해수욕장이 있는 곳이다.

해양수산부와 창원시는 2019년부터 2년간 141억원(국비 99억원·지방비 42억원)을 들여 생태공원, 체험시설, 레저 선박 계류장 등을 조성한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태양광발전 시설인 솔라타워가 있는 명동항 역시 내년부터 2년간 요트 계류장 등이 들어서는 마리나 사업과 연계해 143억원(국비 100억원·지방비 43억원)을 투입해 생태놀이터, 어울림 정원 등을 만든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어촌의 혁신 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다.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한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