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어촌·항 개발 동력 확보

송고시간2018-12-18 16:14

전라북도청 전북도청
전라북도청 전북도청

[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어촌과 어항(어선이 정박하고 출어 준비하는 항구) 개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북도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인 '어촌뉴딜 300' 사업에 선정, 예산 581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은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을 활성화하는 등 어민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전북에서는 군산 2곳(무녀2구항, 명도항), 고창 1곳(동호항), 부안 2곳(대리항, 식도항) 등 5곳이 개발지로 선정됐다.

전북은 어항 수가 35곳(전국의 1.6%)에 불과하지만 전체 면적 대비 어촌 분포율이 높다는 점을 부각해 사업을 따냈다고 도는 설명했다.

선정된 어촌·어항은 2020년까지 1곳당 90억∼150억원을 지원받아 관광 활성화와 어촌 성장을 견인할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게 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들 5곳을 새로운 소득원이 창출되고 활력이 넘치는 어촌으로 바꾸겠다"며 "어민의 적극적인 협조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