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진 효과 내려다 공룡알화석지에 불낸 사진작가 입건

송고시간2018-12-18 16:05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도 화성시 공룡알화석지 주변에서 사진 효과를 내기 위해 연막탄을 터트렸다가 갈대밭에 불을 낸 사진작가가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화성 공룡알 화석산지 인근 갈대밭 화재
화성 공룡알 화석산지 인근 갈대밭 화재

(화성=연합뉴스) 13일 오후 3시께 경기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 공룡알화석산지 인근 갈대밭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이날 불은 사진작가 A(32)씨가 갈대밭에서 연막탄을 피우고 사진을 찍다가 불티가 갈대로 튀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11.13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photo@yna.co.kr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문화재보호법 위반 및 실화 혐의로 A(32)씨를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3시께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 공룡알화석지 인근 갈대밭에서 사진 촬영 중 연막탄 3개를 터트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화성시는 화재 이틀 뒤인 같은달 15일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 없이 문화재보호 구역 내에서 연막탄을 터트린 행위가 문화재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에 해를 끼칠 수 있는 행위 전에는 현상변경 허가를 거쳐야 한다"며 "다만 화재로 인한 재물 피해가 없어 추가 손해배상 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갈대밭 15㏊가량이 소실됐고 소방당국은 헬기 5대와 인원 280여명을 동원해 10시간 동안 진화작업을 벌여야 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유튜브로 보기

2000년 3월 천연기념물 제414호로 지정된 공룡알화석산지는 중생대 백악기 공룡들의 집단 산란지로 추정되는 곳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