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 홈은 평창뿐인데…" 슬라이딩센터 훈련은 언제쯤?

송고시간2018-12-18 15:23

문 닫은 평창올림픽 경기장…윤성빈·원윤종 "썰매 많이 못 타"

답변하는 윤성빈
답변하는 윤성빈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윤성빈이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2.18 see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우리에게 홈은 평창 하나뿐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강원도청)의 한 마디다.

내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캐나다 휘슬러에서 워낙 많은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었기에, 휘슬러를 거의 홈으로 느끼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윤성빈은 "외국에서 하는 것은 외국에서 하는 것이다. 홈은 평창뿐"이라며 "휘슬러는 다른 트랙보다 경험이 많은 것뿐이다. 홈은 평창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만큼 윤성빈은 자신의 첫 올림픽 금메달 꿈을 이룬 장소인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의 슬라이딩센터에 대한 강한 애정을 갖고 있다.

하지만 정작 윤성빈은 이 경기장을 홈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 예산 부족과 운영 주체권을 둘러싼 줄다리기 문제 등으로 국가대표팀이 슬라이딩센터에서 훈련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썰매 국가대표팀은 지난 3월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1·2차 대회를 마치고 18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썰매 대표팀은 이런 사정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월드컵 2차대회 동메달 윤성빈 귀국
월드컵 2차대회 동메달 윤성빈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윤성빈이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8.12.18 seephoto@yna.co.kr

봅슬레이 국가대표 원윤종(강원도청)은 "썰매는 실전 감각이 중요한 스포츠다. 슬라이딩 훈련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전지훈련을 나가고 대회를 준비하다 보니 적응과 감각 면에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이런 부분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빨리 해소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을 땄던 원윤종은 월드컵에서는 1차 대회 13위, 2차 대회 9위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훈련 부족 영향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원윤종은 "100%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는 있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그러면서 "스타트, 주행, 장비 등 준비해야 하는 요소들이 있다. 다른 나라는 한 발짝씩 더 나가려고 준비하고 있는데 우리도 빠르게 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성빈은 "경기력을 올리려고 월드컵보다 수준이 낮은 대회에 나가고 싶었는데 여건이 안 됐다. 그래서 다른 선수들보다 썰매는 많이 못 타고 시즌을 시작한 것은 맞다. 그래서 경기력이 늦게 올라왔다"고 털어놨다.

윤성빈은 월드컵 1·2차 대회에서 모두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흔드는 윤성빈
손흔드는 윤성빈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윤성빈이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18.12.18 seephoto@yna.co.kr

대표팀은 월드컵 대회를 치르면서 실전 감각을 쌓고 있다.

윤성빈은 "지난 시즌에는 주행 감각을 끌어 올린 상태에서 시합에 임할 수 있었고, 첫 대회부터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1·2차 대회를 하면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작년 10월쯤에 했던 것을 지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윤종은 "오는 26일 다시 출국, 독일에서 바로 훈련을 하고 월드컵 대회에 나간다. 월드컵은 유럽에서 4개 대회를 치르고 미주로 넘어가서 또 대회에 나간다. 세계선수권이 마지막이다. 그때까지 2∼3개월간 대회를 치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들은 훈련 여건 아쉬움을 뒤로 하고 계속 좋은 성적을 올리겠다는 각오를 다진다.

원윤종은 "월드컵 대회가 6개 정도 남았다. 각 트랙을 세밀하게 준비할 수 있게 연구하겠다"며 "남은 월드컵에서는 부상 없이 상위 10위 안에 드는 것이 목표다. 세계선수권 메달을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성빈도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노릴 것"이라고 말했다.

원윤종
원윤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