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구축…내년 1천억원 반영

송고시간2018-12-18 15:36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

(영광=연합뉴스) 2018 영광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식이 11일 오후 전남 영광군 대마산업단지에서 열린 가운데 관람객들이 초소형전기차를 관심 있게 둘러보고 있다. e-모빌리티 엑스포는 11일부터 14일까지 영광 대마산단 e-모빌리티 연구센터에서 열린다. 2018.10.11 [전남도청 제공] betty@yna.co.kr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의 e-모빌리티 미래 자동차 신규사업에 1천억원의 정부 예산이 반영됨에 따라 관련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정부 예산이 반영된 e-모빌리티 신규사업은 ▲ e-모빌리티 신규사업은 초소형전기차 산업육성 서비스지원 실증사업(480억원) ▲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전기자동차 개방형 공용플랫폼 구축 사업(340억원) ▲ e-모빌리티 특화 지식산업센터 건립 사업(240억원) 등 3건이다.

우선 이들 사업에 각각 50억원과 80억원, 10억원이 투입하는 등

내년에만 140억원, 2025년까지 1천60억원의 연구개발·인프라 구축 예산이 들어간다.

계속사업으로도 ▲ 전기구동 운송수단 실증환경 기반구축 26억원 ▲ 미래이동수단 사용자 경험랩 증진 기반구축 30억원 ▲ 국제 e-모빌리티 엑스포 개최 10억원도 반영됐다.

예산 배정은 주로 초소형전기차 및 전후방산업 기업지원을 위한 신규 연구개발 사업, 기업 비즈니스환경과 이미 추진 중인 인프라 조성 사업에 집중됐다.

지역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과 신규기업 투자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e-모빌리티란 초소형전기차·전기 이륜차 등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2인용 신개념 미래이동수단이다.

1~2인 가구 증가, 고령화, 미세먼지 등 환경변화로 급성장하고 있는 신산업이다.

전남도는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단 7만6천㎡의 부지에 779억원을 투자해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구축 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e-모빌리티 특화 인프라를 기반으로 관련 기업 30곳을 유치해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영광대마산단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해 전남을 세계적 e-모빌리티 선도지역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