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수에게 몇천만원 주고 입학했다"…경찰 수사 나서

송고시간2018-12-18 15:41

(안양=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의 한 대학교 교수가 돈을 받고 입시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학교 강의실.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대학교 강의실.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양대학교는 이 학교 A학과 B교수를 직위 해제하는 동시에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학교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초 학교 SNS에 '지인이 (2018년도에) A학과 특정 교수(B씨)에게 몇천만원을 주고 부정입학을 했다'는 익명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학교는 제보 내용을 토대로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 B씨가 입시 비리를 저지른 정황 등을 포착해 그를 교원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자체 조사를 했지만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힌 뒤 "입학시험의 공정성을 위해 해당 학과의 2019학년도 실기시험 수시 심사위원을 모두 외부인으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B교수는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신을 '안양대 (학생) 입시 비리 비상대책 위원회'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최근 학교 SNS에 글을 올려 B씨가 연루된 입시 비리 내용과 학교 측의 조치 과정 등을 설명하며 해당 문제를 공론화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