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농정혁신 못하고 '살충제 계란' 혼선…교훈 삼아야"

송고시간2018-12-18 15:44

농식품부 업무보고…"직불제도 개편, 중소농민까지 포용해야"

"세계화·개방화로 농업 본연가치 상실…사람중심 농업으로 패러다임 전환해야"

"2019년 농업·농촌 혁신의 원년 삼아달라"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 발언하는 문 대통령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따뜻한 농정 더불어 잘사는 농업 농촌'이라는 주제로 2019년도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2.1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농정을 혁신하지 못하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소홀히 해 미래산업으로서 새로운 가치 창출에 부족했던 것이 지금까지의 현실"이라며 농업 분야의 정책적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에서 "농식품부는 계란 살충제 검출 사건, 또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질병, 폭염·한파 및 재해 대책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노고가 아주 많았다"면서도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 "농정혁신 못하고 '살충제 계란' 혼선…교훈 삼아야" 농식품부 업무보고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은 "올해는 계란의 안정성에 대한 염려가 거의 없어졌고, AI 발생 건수도 작년보다 94%나 감소했다. 농식품부가 크게 자랑할만한 성과"라며 "자연재해 복구비 지원도 확대되고 농촌경제의 근간인 쌀값도 상당 부분 회복해 농가 소득 증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농업 분야 고용이 전년 동기 대비 월평균 5만6천명 늘어날 정도로 크게 기여하고 있다. 농식품부가 '돌아오는 농정'에 성공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특별히 치하하며 계속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하지만 미흡했던 분분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농업은 전통적으로 국민을 지켜주는 생명산업이자 미래산업"이라고 전제한 뒤 "그런데 불가피하게 세계화·개방화가 이뤄지며 경제적 효율성을 강조하고, 안전하지 못한 먹거리 문제, 토양을 비롯한 환경오염 문제가 생기는 등 생명산업으로서 농업 본연의 가치를 상당 부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계란 살충제 검출사건 대응에서 보여준 부처 혼선, 친환경 인증제도의 허술한 관리 등은 국민에게 큰 실망과 불안을 줬다"며 "우리가 교훈으로 삼아야 할 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따뜻한 농정 더불어 잘사는 농업 농촌'
문 대통령, '따뜻한 농정 더불어 잘사는 농업 농촌'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따뜻한 농정 더불어 잘사는 농업 농촌'이라는 주제로 2019년도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오른쪽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2018.12.18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내년 업무과제와 관련해서는 "공익형 직불제 개편과 농어촌 특별위원회 설치 등 매우 중요한 개선 과제가 있다"며 "작물 종류, 규모 등과 관계없이 모든 중소농민까지 포용하는 제도개편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그 과정에서 당사자인 농업인과 단체, 전문가 등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길 바란다"며 "제대로 된다면 직불금 제도가 도입된 후에 획기적인 농정 개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사람중심 농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 농업 본연의 가치·생명의 가치·공동체와 포용의 가치를 회복하고 미래산업으로 도약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농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농업인이 혁신의 주체가 되고 농업이 젊은이들이 돌아오는 일자리의 보고가 되도록 해야 한다"며 "생산·유통·소비 등 전 과정에서 청년들의 우수한 정보통신 기술과 재배 기술을 결합하면 농업은 가장 혁신적인 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빅데이터와 드론을 활용한 수급 예측으로 해마다 되풀이되는 수급 불안을 해소하고, 스마트팜·스마트 축사로 친환경적이면서도 고품질의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농촌은 청년에게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중장년에게는 제2의 인생을 설계하는 풍요로운 삶의 터가 될 것"이라며 "정부가 역점을 두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어르신도 충분히 보살핌을 받고 청년도 살기 좋은 곳이 되도록 농촌 생활환경 개선에도 더욱 박차를 가해주길 바란다. 2019년을 농업·농촌 혁신의 원년으로 삼아달라"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