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은 30대 임신부 119구급차서 남아 출산

송고시간2018-12-18 14:56

(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보은의 30대 임신부가 119구급차 안에서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구급차 출산 도운 전종필 소방교·김지은 소방장·장준구 소방위(왼쪽부터)
구급차 출산 도운 전종필 소방교·김지은 소방장·장준구 소방위(왼쪽부터)

[보은소방서 제공]

18일 보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2시 5분께 보은읍에 사는 김모(32)씨가 산부인과로 이송되는 구급차 안에서 몸무게 3㎏의 건강한 사내아이를 낳았다.

구급대원의 신속한 대처로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상태다.

당시 구급차에 타고 있던 김지은 소방장 등 3명의 구급대원은 김씨가 출산 징후를 보이자 신속하게 분만 세트를 준비해 출산을 유도했다.

김 소방장은 "구급차가 출발하자마자 양수가 터지고 아기 머리가 보이는 등 출산이 시작됐다"며 "구급대원으로 활동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었지만, 침착하게 아기 받을 준비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아기를 출산하는 동안 동료 대원은 병원에 출산상황을 알려 응급조치를 준비하게 했다"며 "병원과 협조가 유기적으로 이뤄져 산모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이날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은소방서는 현재 산모가 아기가 청주 소재 산부인과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둘 다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