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중공업 "6천500억원 규모 대형 원유 생산설비 성공적 인도"

송고시간2018-12-18 14:55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삼성중공업[010140]은 18일 대형 원유 생산설비인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의 건조를 마치고 발주처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삼성중공업이 2015년 노르웨이 에퀴노어로부터 5억8천만 달러(약 6천500억원)에 수주한 해양 프로젝트로, 길이 136m, 폭 69m, 높이 72m 크기에 무게는 2만8천100t에 이른다.

삼성중공업은 "대형 해양 공사 경험을 바탕으로 예상되는 리스크를 최소화함으로써 무결점 품질, 적기 인도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또 1천600만 공사 투입시간 동안 중대 재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무재해 기록을 달성하는 등 해양 공사수행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날 출항한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은 내년 초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서쪽 140㎞ 떨어진 해상유전에 도착해 설치 작업과 해상 시운전을 거쳐 하루 최대 44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 정제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단기간에 안전사고와 품질 문제 없이 건조한 것은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공사 수행능력과 더불어 발주처와 쌓아온 신뢰와 훌륭한 팀워크 덕분"이라고 말했다.

출항 준비 중인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
출항 준비 중인 요한 스베드럽 P1 플랫폼

[삼성중공업 제공]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