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단적 선택' 아현동 재건축지역 철거민 유족, 마포구청장 고발

송고시간2018-12-18 16:28

'폭력 강제 집행 진상규명 촉구'
'폭력 강제 집행 진상규명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8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 앞에서 마포아현 철거민 고 박준경 대책위원회가 '아현2구역 재건축 폭력 강제집행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2018.12.1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강제집행으로 주거지를 잃고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마포구 아현2 재건축구역 철거민 유족 등이 구청장과 담당 공무원 등을 고소했다.

'고(故) 박준경 열사 비상대책위원회'와 숨진 박준경(37) 씨의 어머니는 18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취지를 설명한 뒤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박씨 어머니는 마포구청장과 마포구청 주택과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강제집행을 실행한 철거용역 업체 대표와 직원, 재건축조합 조합장을 경비업법 위반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비대위는 박씨 어머니와 함께 고발장을 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억울한 죽음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박씨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폭력적인 강제집행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마포구청과 담당 과장은 반복된 강제집행 상황을 방치하고 서울시가 내린 공사중지 명령 등 공문을 이행하지 않은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이달 3일 오전 마포구 망원유수지에 옷과 유서를 남긴 채 실종됐고, 이튿날 오전 양화대교와 성산대교 사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의 유서는 강제집행으로 거주지를 잃고 갈 곳이 없어 극단적 선택을 결심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