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 내일 '위험의 외주화' 대책 논의

송고시간2018-12-18 14:38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오는 19일 국회에서 하청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조건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당정 협의회를 개최한다.

18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정은 이번 협의회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故) 김용균씨의 사고를 계기로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를 멈추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당정 협의회에는 당에서 김태년 정책위의장, 남인순 최고위원,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등이, 정부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각각 참석한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연석회의 주관으로 당정 협의를 하고,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개선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18 mtkht@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