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악의 미세먼지' 충북 올해 10대 환경뉴스 1위

송고시간2018-12-18 14:59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풀꿈환경재단 등 충북 환경단체는 18일 청주국제에코콤플렉스에서 '2018 환경인의 날' 행사를 열고 '미세먼지 농도 최악 대책 마련 시급'을 올해 도내 10대 환경 뉴스 1위로 선정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진주산업 등 청주시 폐기물소각시설 갈등', '도시공원 민간개발 논란', '미호강 상생협력운동 활발', '문장대온천개발 사실상 백지화' 등도 10대 환경뉴스로 꼽혔다.

충북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충북은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며 "문제가 심각함에도 도는 실효성 있는 저감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올해 우리 지역 가장 큰 환경 이슈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충북환경대상은 폐기물소각시설에 맞서 환경지킴이로 활동하는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추학1리 유민채 이장에게 돌아갔다.

유 이장은 진주산업 등 폐기물소각시설이 밀집한 지역에서 주민대책위원회 사무국장을 맡아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1995년부터 매년 선정되는 충북환경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를 준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