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비용 7억원 편성(종합)

송고시간2018-12-18 15:50

"열차로 방북하는 시나리오 토대로 책정"

[그래픽] 남북, 철도ㆍ도로 연결 26일 착공
[그래픽] 남북, 철도ㆍ도로 연결 26일 착공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오는 26일 북측 지역에 있는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다.
남북 양측은 13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실무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zeroground@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정부가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비용으로 7억200만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최근 제30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으로 열어 이런 내용의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통일부가 18일 밝혔다.

구체적인 내역으로는 무대와 음향, 남측 인건비 등 행사비용 6억원, 예비비·세금 1억원 등이다.

통일부는 착공식 비용을 산정하는 과정에서 남측 참석자들이 열차를 타고 행사장소인 판문역으로 가는 시나리오와 함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사례 등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다 쓰겠다는 게 아니고 7억여원 범위에서 행사를 치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소요 경비는 남북 간 합의될 착공식 행사 내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는 것이 통일부 설명이다.

착공식은 오는 26일 북한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인사 각각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장혁 철도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참석 대상이나 행사 방식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정부는 이번 주 중으로 착공식 준비를 위해 북한에 선발대를 파견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행사는 향후 여건 조성 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착수해 나가자는 의지를 담은 '착수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착공식을 진행하더라도 실제 공사는 북한 비핵화 진전 상황 및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상황을 봐가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