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경, 25개 구조거점 파출소 운영…동해에도 대형헬기 배치

내년 예산 1조3천732억원…역대 최대 규모
해양경찰청사
해양경찰청사[해양경찰청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해경이 재난사고 때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전국에서 25개 구조거점 파출소를 운영하고 대형헬기를 동해에 추가로 배치한다.

해양경찰청은 2019년도 예산이 1조3천732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애초 국회 정부안인 1조3천687억원보다 75억원 늘어난 액수이며 올해 예산 1조2천687억원보다는 1천45억원(8.2%)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예산이 증가한 부분은 중궤도 위성 조난수신기 2대 설치비 23억원, 불법조업 단속용 고속단정 6대 도입비 18억원, 100t급 경비정 2척 설계비 3억원, 피복비 2억원 등이다.

해경청은 내년도 예산 중 해양 재난사고 대응력 강화에 1천335억원을, 구조·안전 인프라 확충에 819억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다.

구조인력이 현장에 더 일찍 도착할 수 있도록 전국 25개 파출소를 구조거점 파출소로 전환해 운영한다. 이들 구조거점파출소에는 신형 연안구조정 12척과 드론 8대가 배치된다.

해경청은 그동안 파출소에 구조정 전용 계류시설이 없어 출동시간이 늦어진 점을 개선하기 위해 전국 39곳에 전용 계류시설도 설치할 예정이다.

또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남해와 서해에만 배치된 대형헬기를 동해에도 추가로 투입한다.

대형헬기는 기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출동할 수 있고, 일반 헬기와 비교해 많은 사람을 구조할 수 있는 등 현장 대응력이 뛰어나다.

해경청은 또 지난해 12월 선박 충돌사고가 발생한 영흥 수도와 포항항 등 사고 위험이 높은 해역에 해상교통관제(VTS) 레이더 3대를 설치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공기부양정 승조원 전문교육 등 업무 전문성을 키우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하고 수중 과학수사 장비를 도입해 해상범죄 발생 때 증거 수집능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국감 참석한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국감 참석한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이 지난 10월 1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결찰청 등 5개 기관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조현배 해경청장은 "해경이 바다에서 발생하는 재난에 더 신속하고 완벽하게 대응하기 위해 부족한 인프라를 보강하는 등 현장 대응력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국민이 안전하게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조 역량을 더 키우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8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