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공항 만든다면서 김해공항 군사기능 강화…부산시 반발

10월 이미 공군 사령부 이전 완료…슬롯 부족 등 민간공항 기능 제약 우려
김해신공항 반대 범시민대책위 발족
김해신공항 반대 범시민대책위 발족[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김해신공항이 24시간 운영 가능한 관문 공항에 못 미친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김해공항의 군사기능을 강화해 반발을 사고 있다.

18일 부산시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10월 경기도 오산기지에 있던 공군 기동정찰사령부를 김해기지로 이전했다.

기존 수송기 중심으로 김해공항을 이용하는 공군 김해기지에 정찰사령부를 옮기면서 공군 병력 120명도 추가로 배치했다.

부산시는 정찰사령부 이전으로 김해공항의 군 공항 성격이 더 커져 민간공항 기능에 제약을 받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최근 공군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정부는 김해공항을 민간공항으로 바꿔 나가려는 것인지, 군 공항 성격을 더 강화하려는 것인지 입장을 분명해 정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김해공항은 군사공항이기 때문에 시설을 아무리 확장해도 슬롯 부족으로 민간항공기 운영에 곤란을 겪는다"며 "정부가 부산시와 상의도 없이 공군 사령부를 김해공항 기지로 이전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김해신공항 'V자'형 새 활주로
[그래픽] 김해신공항 'V자'형 새 활주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로 김해공항은 국제 항공사들이 부산과 유럽, 미주를 연결하는 장거리 노선을 개설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군 공항으로 함께 사용하면서 항공기 이착륙 가능횟수인 '슬롯'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산시는 이 같은 우려를 바탕으로 공군력을 김해공항으로 계속 집중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국방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해공항의 군사기능 강화는 부산지역 항공소음 피해에도 영향을 준다.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김해신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보면 김해공항 새 활주로를 건설하면 공군기 훈련구역을 부산 북구와 사상구 쪽으로 옮길 수밖에 없어 이 지역에 항공소음 피해가 새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신공항 민·관 간담회
김해신공항 민·관 간담회(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17일 오후 김해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용역 중간보고에 따른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엔 소음 피해 등이 예상되는 김해시내 통장단과 주민자치위원장, 시민단체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2018.10.17 b940512@yna.co.kr

부산시 관계자는 "지금도 김해공항은 군 항공기와 민간항공기가 함께 이용하면서 운영에 여러 가지 제약을 받고 있다"며 "군사기능을 더 강화하면 공항 운영상 제약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8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