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노 전기차 트위지 생산기지…스페인서 부산으로(종합)

송고시간2018-12-18 14:09

부산시·동신모텍과 공장 이전 MOU…연간 5천대 생산 규모 운영

부산시, 내년부터 트위지 활용한 일자리사업 '청춘희망카' 추진

르노 전기차 '트위지'
르노 전기차 '트위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는 18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부산시 및 차체부품 제조업체인 동신모텍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시설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공동협력 MOU에는 트위지 생산공장 이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신규 일자리 창출, 원활한 판매 및 안정적 정착을 위한 부산시의 행정·재정적 지원 내용이 담겼다.

현재 트위지는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 형태로 국내로 들어와 판매된다.

이번 MOU를 계기로 내년 9월부터 5년 동안 부산에 있는 동신모텍 공장에서 트위지를 생산하게 된다.

동신모텍 공장의 연간 트위지 생산능력은 5천대 수준이다.

내수 판매는 물론, 유럽 수출과 향후 동남아시아 수출까지 염두에 두고 1만5천대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르노삼성차는 트위지 생산시설 이전으로 부산지역 신규 고용 창출과 수출 증대 등 지역 경제성장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부산에서 생산될 트위지를 친환경 배달 및 커피 판매를 할 수 있도록 개조해 지역 청년에게 대여하는 '부산청춘희망카' 사업을 시작한다.

개조한 전기차를 받은 청년들은 지역 유통기업이나 전통시장 등에 취업해 일자리를 얻는 방식이다.

시는 청춘희망카 사업으로 취업하는 청년에게 월 2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컨설팅과 직업교육을 돕는다.

시는 내년에 청년희망카 사업을 시범 실시한 뒤 2020년부터 3년간 모두 300명의 청년을 대상으로 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신모텍 임춘우 대표이사는 "국내 첫 해외 자동차 공장 유치 및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사례로 알고 있다"라며 "르노삼성차의 파격적 지원과 부산시의 기업유치 조례 개정, 연구개발 지원 및 산업부의 적극적인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을 통해 트위지의 국내 생산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대표도 "트위지 생산 유치가 성공한 데에는 국토부의 법제도 정비와 환경부의 초기 시장 조성, 우정사업본부의 초소형 전기차 도입 등의 영향도 컸다"며 한국정부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부산상의도 이날 르노삼성차가 지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매출액은 2015년 기준 5조1천833억원으로 부산지역 제조업체 중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차 수출은 2014년 부산 전체 수출의 10%를 차지했지만, 지난해에는 19.3%로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 로노삼성차의 지역 제조업 부가가치 기여율은 2011년 2.26%에서 이듬해 3.55%로, 2016년에는 5.95%로 각각 상승했다.

르노삼성은 부산지역에 협력업체 31개사를 두고 있는데 협력업체 고용인원만 5천여명에 달한다. 협력업체 매출도 5천억원을 넘는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