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39년 만에 전면 개보수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낡은 시설로 이용객의 불만이 끊이지 않았던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옛 신천역)이 대대적인 개보수에 들어간다.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내년부터 총 384억원을 들여 잠실새내역 리모델링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완공은 2021년 3월 예정이다.

일평균 2만6천500명, 연 970만명이 타고내리는 잠실새내역은 1980년 2호선 개통 당시 시설을 거의 그대로 쓰고 있어 안전과 공기 질 문제 등이 제기돼왔다.

이에 당국은 역의 천장·벽 마감재는 물론 화장실, 캐노피, 전기통신, 냉난방, 환기장치 등 모든 시설을 교체·개선할 예정이다. 약 39년 만에 이뤄지는 전면 개보수다.

리모델링에는 구 예산 외에도 국비 115억원과 시비 134억원이 지원된다.

송파구는 "지난 십여년간 구청장과의 대화 및 간담회 등에서 제기된 주민 의견을 서울시 및 관련 부처 등에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지역 의원들과 함께 다각적으로 노력을 펼친 결과"라고 설명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7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