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츠10대뉴스] ⑦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에도 병역 논란…선동열 감독 사퇴

금메달 목에 건 오지환
금메달 목에 건 오지환(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한국 오지환(오른쪽)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18.9.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지난 6월 선동열(55)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할 최종 엔트리 24명을 발표했다.

선 감독은 그때 당시에도 논란이 적지 않았던 오지환(LG)과 박해민(삼성)을 모두 발탁했다.

1990년생인 오지환과 박해민은 지난겨울, 지원 자격이 만 27세로 제한된 경찰청과 상무 야구단 지원을 스스로 포기했다.

아시안게임 대표에 선발돼 금메달을 따지 못하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군 복무를 해야 할 처지였다.

둘은 절박한 심정으로 시즌을 준비했고, 결국 대표팀 승선의 기회를 얻었다.

오지환과 박해민에게는 합리적인 선택일지 몰라도 야구팬들은 신성한 병역 의무를 어떡하든 피해 보려는 두 선수의 태도에 실망했다.

"금메달을 따기 위해 최고의 선수를 뽑겠다"고 밝힌 선 감독이 병역 기피 의혹을 받는 둘을 대표팀에 넣자 여론은 들끓었다.

일부 야구팬들은 대표팀 관련 기사에 "은메달을 기원합니다"라는 댓글을 달며 저주에 가까운 분노를 표출했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임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임(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국가대표팀 감독직에서 자진사퇴 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8.11.14 yatoya@yna.co.kr

결국 선 감독은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의 금메달을 이끌고도 환영받지 못했다.

대표팀 전임 감독으로서 오지환과 박해민의 선발을 밀어붙인 선 감독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게 일었다.

급기야 선 감독은 지난 10월 2일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려 나갔다.

그 자리에서 선 감독은 갖은 모욕을 당했지만 "(계약 기간이 끝나는)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시방석에 앉고도 책임감으로 버티던 선 감독은 정운찬 KBO 총재의 국정감사 발언에 충격을 받았다.

선 감독의 국감 출석 10여일 후 국감대에 선 정 총재는 "개인적으로는 전임감독이 필요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전임감독 제도 자체를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어 선 감독이 TV로 경기를 보고 대표팀 선수를 선발한 것에 대해서는 "감독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선 감독은 미련을 버리고 16개월 만에 중도 하차했다.

그는 사퇴 발표문에서 "저의 자진 사퇴가 총재의 소신에도 부합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KBO는 선 감독의 후임을 내년 1월 중 뽑을 계획이지만 이를 선뜻 떠맡을 적임자를 찾기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7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