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현역 21명 물갈이…김무성·최경환·홍문종·김용태 포함(종합2보)

당협위원장 박탈 및 공모 배제…친박 12명·비박 9명
전체 253곳 중 79곳 당협위원장 교체…현역의원 당협위원장 교체율 18.8%
당협위원장 선발 내년 1월중 마무리…인적쇄신 대상자 반발 등 후폭풍 예고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김무성·최경환·홍문종·김용태·윤상현 의원 등 현역의원 21명의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거나 향후 공모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당협위원장 교체를 통해 대대적인 물갈이를 단행한 것으로, 향후 적지 않은 후폭풍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비상대책위원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당은 현재 당협위원장이 아닌 김무성·원유철·최경환·김재원·이우현·엄용수 의원 등 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향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당협위원장인 김정훈·홍문종·권성동·김용태·윤상현·이군현·이종구·황영철·홍일표·홍문표·이완영·이은재·곽상도·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5명의 현역의원은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전체 112명 의원 기준으로 이번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현역의원은 18.8%에 달한다.

이 가운데 김무성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의 좌장으로 불리며, 최경환·홍문종·윤상현 의원 등은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꼽힌다.

계파별로 보면 친박계 내지 잔류파로 분류되는 의원은 원유철·김정훈·최경환·홍문종·김재원·윤상현·이완영·이우현·곽상도·엄용수·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2명이다.

또 비박계 내지 복당파는 김무성·권성동·김용태·이종구·이군현·이은재·황영철·홍일표·홍문표 의원 등 9명이다.

특히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인적쇄신을 주도한 김용태 사무총장도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인적쇄신은 지난 2016년 총선 공천 파동, 국정농단 사건, 6·13 지방선거 참패, 기득권 안주, 검찰 기소 등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한국당 인적쇄신 시동…당협위원장 일괄 사표받아 (CG)
한국당 인적쇄신 시동…당협위원장 일괄 사표받아 (CG)[연합뉴스TV 제공]

한국당이 전체 253개 당협 가운데 이날 위원장 잔류를 확정한 당협은 173곳이고, 공모 대상 지역은 79곳이다. 전체 당협위원장 가운데 30% 이상의 대규모 물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염동열 의원의 지역구인 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의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는 염 의원의 1심 재판의 추이를 보면서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79개 지역 가운데 69개 지역은 직전 당협위원장이 지원할 수 없는 일반 공모지역이고, 10개 지역은 직전 당협위원장도 지원할 수 있는 공동 공모지역이다.

한국당은 오는 18∼20일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교체대상 당협위원장 공모 접수를 하고, 1월 중순에는 당협위원장 선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특히 국민적인 관심도가 높은 10여개 지역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심사 과정을 지켜볼 수 있도록 '공개 오디션'을 하기로 했다.

조강특위 대변인인 전주혜 변호사는 "공천 파동, 최순실 사태, 분당과 지방선거 패배에도 그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 그 과정에서 희생이 없었다"며 "인적쇄신은 한국당이 사랑받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밝혔다.

이날 현역의원 교체대상이 예상보다 커 계파 간 갈등을 비롯해 후폭풍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결정이 오는 2020년 4월 총선 공천과 직결된 것은 아니지만,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한 의원의 경우 재선 가도에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들 의원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경우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점화되고, 당이 또다시 극심한 내홍에 빠져들 수도 있다.

이번에 당협위원장을 박탈당한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에 주인이 없으니 객들이 들어와 당을 망치고 있다"며 "인적쇄신을 하려면 내년 2월 신임 대표가 공천을 앞두고 물갈이를 하는 게 맞다. 지금 같은 형태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5 2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