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5당, 낮 12시45분 긴급 기자회견…'선거제 합의문' 발표

'연동형 비례제 도입 위한 구체적 방안 적극 검토' 합의
손학규·이정미 대표, 단식 중단할듯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설승은 기자 = 여야 5당은 15일 낮 12시 45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제도 개혁 관련 합의문을 발표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 여야 5당 원내대표가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여야 5당은 극적으로 큰 틀의 선거제 개혁 방안에 대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5당의 합의문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의장-5개 정당 원내대표 회동
국회의장-5개 정당 원내대표 회동(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5개 정당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원탁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2018.12.14 jjaeck9@yna.co.kr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한다는데 여야 5당이 공감대를 형성했고, 합의문 문구 조정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에 국회의원 정수 문제, 한국당이 주장한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 등이 담길지 주목된다.

여야 5당의 선거제도 개혁 합의문이 발표되면 이날로 단식 10일째인 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5 1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