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에 공유 안한 사진 노출되는 버그…최대 680만명 피해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페이스북에서 이용자가 공유하지 않은 사진이 노출되는 보안사고가 발생했다.

페이스북은 14일(현지시간) 이용자가 공유하지 않은 사진을 노출할 수 있는 버그(결함)를 확인했다면서 이로 인해 최대 680만명의 이용자가 사진 노출 피해를 입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이용자가 로그인한 뒤 '제3자'(third-party) 애플리케이션에 '사진 접근'을 허용한 경우, 페이스북 이용자가 공유하지도 않은 사진이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노출된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노출은 지난 9월 13일에서 25일까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은 876개 개발자가 만든 최대 1천500개의 애플리케이션이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페이스북 이용자의 사진이 의도치 않게 노출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버그 문제 자체는 지난 9월 25일 이미 해결했다고 밝혔지만 이미 노출된 사진은 별개의 문제다.

페이스북의 토머 바 엔지니어링 담당 국장은 "버그가 이용자들이 페이스북에 업로드를 했지만, 게시를 완료하지 않은 사진에 영향(노출)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사진 노출 사고를 공지하고, 어떤 사진들이 노출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헬프 센터'로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이용자들에게) 죄송하다"면서 "다음 주 초 앱 버그로 인한 피해를 입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툴을 앱 개발업자들에게 내놓을 것이며, 이들 앱 개발업자들이 노출 사진을 삭제하도록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페이스북 주가는 이날 1% 이상의 하락세를 보이다 낮 12시 이후 현재 소폭 상승 반전한 상황이다.

페이스북은 지난 9월 자사 네트워크상에 심각한 보안 침입이 발견됐다면서 약 5천만 명의 사용자 개인정보가 노출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페이스북은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8천700만 명의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를 도용한 사건이 불거지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5 02: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