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년의 문화유산' 의령 한지로 다빈치 작품 복원한다

1천년 전 고려시대 유래…신현세 장인, 한지 한장 위해 '8단계' 전통기법 고수
전통 의령 한지 제작
전통 의령 한지 제작[연합뉴스 자료사진]

(의령=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의령군에서 생산한 전통 한지가 문화재 복원력 분야에서 세계적인 인정을 받으며 주목받고 있다.

특히 내년 서거 500주년을 맞는 천재 예술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손끝에서 탄생한 귀중한 작품 복원에 의령 한지가 쓰이기로 하면서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평가다.

의령 한지의 유래는 약 1천년 전 고려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조선시대 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을 보면 고려시대 의령에 있는 대동사라는 큰 절의 주지 스님이 야생 닥나무 껍질을 가공해 얻은 섬유질로 한지를 만들었다고 기록돼 있다.

이후 이 한지가 전파되며 좋은 반응을 얻자 대량으로 생산됐고 결국 지역 특산물로 자리 잡았다.

조선시대에는 임금님 진상품으로 명성을 얻었고, 중국에 수출돼 의령은 '종이의 고장'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였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종이시장 경쟁력이 떨어지며 지금은 소수가 겨우 전통 한지 명맥만 잇고 있다.

2016년과 올해 신현세 장인 공방에서 제작한 한지 3종이 이탈리아 국립기록유산보존복원 중앙연구소(ICPAL)에서 문화재 복원에 적합하다는 인증을 획득하며 관심이 쏠리기 시작했다.

전통 제조기법을 고수하는 신현세 장인은 한지 한장을 만들기 위해 총 8가지 단계를 거친다.

전통 의령 한지 제작
전통 의령 한지 제작[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햇닥나무를 베어 껍질을 벗기고 밀대, 콩대, 볏짚 등을 태운 재를 뜨거운 물로 걸러 만든 잿물에 넣어 4∼5시간 정도 삶는다.

이후 흐르는 물에 반나절 정도 담가두어 섬유질, 당분 등을 씻어낸 뒤 물속에 5∼7일 담가놓고 햇볕에 자연 표백시킨다.

이것을 방망이로 두들겨 찧고 풀을 넣어 틀을 잡으면 미완성 상태의 한지 한장이 나온다.

미완성 한지가 400∼500장 정도 쌓이면 그 위에 무거운 돌을 올려놓거나 지렛대로 눌러 하룻밤 동안 물기를 뺀 다음 열판에 건조하면 비로소 완성된다.

이렇게 완성된 한지는 천년 세월을 거뜬히 견디는 내구성을 지니고 천연 성분으로 만들어져 문화재 복원 때 원작의 재질, 색상 등과 잘 조화된다.

이런 특성 덕분에 최근 ICPAL은 다빈치가 1505년 창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새의 비행에 관한 코덱스' 복원에 신현세 장인의 한지를 쓰기로 했다.

이에 발맞춰 의령군도 전통 한지 제조 기술 계승 및 보존 방안을 마련하고 한지 분석기술을 개발하기로 하는 등 '의령 한지 브랜드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의령군 관계자는 "한지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의령 한지 발전 로드맵을 설계하기로 했다"며 "내년도 연구용역비로 2천200만원을 할당하는 등 의령 한지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2/15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