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항서의 베트남호, 오늘 동남아 정상 노린다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이후 불패 신화를 써온 박항서 감독이 화룡점정(畵龍點睛)을 노린다.

결전 앞두고 입을 앙다문 박항서 감독. 2018.12.14
결전 앞두고 입을 앙다문 박항서 감독. 2018.12.14[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과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치른다.

앞서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긴 베트남 대표팀은 2차전에서 0-0이나 1-1로 비기기만 해도 우승컵을 가져간다. 원정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팀에게 우선권을 주는 '원정 다득점' 원칙 때문이다.

만일 1차전과 똑같이 2:2로 경기가 끝날 경우 연장전에 돌입하며, 이때도 승패가 갈리지 않으면 승부차기에 들어간다.

베트남 축구 팬들에게 인사하는 박항서호 '우승 기대하세요!'
베트남 축구 팬들에게 인사하는 박항서호 '우승 기대하세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트남 대표팀이 승리하면 2008년 이후 10년 만에 동남아 최대의 축구 잔치인 스즈키컵 정상을 탈환하는 감격을 누릴 수 있다. 또 현재까지 15경기 연속 A매치 무패(7승8무) 행진 중이어서 이번 결승 2차전에서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거둔다면 A매치 최다 무패 신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지난해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박 감독은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축구 사상 최초로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첫 4강 진출 성과를 냈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2/15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