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단체 "문재인 정권 '적폐청산' 빙자해 자유민주주의 훼손"

대한민국 자유진영 시국 대토론회
대한민국 자유진영 시국 대토론회(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1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자유진영 시국 대토론회에서 한 참석자가 발표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자유진영 11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trau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보수성향 시민사회단체들이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빙자해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훼손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물망초, 바른사회시민회의 등 보수성향 11개 단체는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시국 대토론회'를 열고 '자유 진영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미리 배포한 선언문에서 "우리 자유 진영은 1948년 제헌 헌법의 헌정 질서를 계승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이른바 '촛불혁명 정부'라는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정당성을 부정하는 일체 행위를 역사의 반동으로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을 빙자해 헌법의 기본 원리인 권력분립과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언론·방송 매체를 장악해 시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도 했다.

또 "기업을 죄악시 하며 대중영합주의로 자유시장경제질서를 훼손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온 국민을 파탄에 빠뜨리고 있다"며 "자유시장경제질서를 즉각 복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발제에 나선 현진권 바른사회시민회의 운영위원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민주'를 이념으로 내세우지만, '자유 이념'을 침해하고 있다"며 "이를 저지해야 할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자유 가치를 실천할 의지도 없이 오직 당내 세력 확보에만 몰두하는 이해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반대한민국세력에 대항하고 국민에게 위기상황을 알릴 수 있는 세력은 오로지 '자유 시민사회조직'이어야 한다. 자유교육 강화, 재정독립형에 기반을 둔 자유 시민단체 활동, 자유 시민단체 간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朴탄핵 2년…與 "적폐청산 계속", 野 석방론 고개 (CG)
朴탄핵 2년…與 "적폐청산 계속", 野 석방론 고개 (CG)[연합뉴스TV 제공]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4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