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매체, 南 국방예산 증액에 "엄중한 도전행위" 반발

정경두 장관의 전군지휘관회의 발언에 "한반도 정세에 부정적 영향"
2019년 국방예산 증가율(PG)
2019년 국방예산 증가율(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선전 매체들이 14일 내년도 정부 예산에서 국방예산이 증액된 사실을 지적하며 "북남선언들과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북남관계 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완화 흐름에 역행하는 엄중한 도전행위"라고 반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최대규모의 군비증강 놀음은 무엇을 시사해주는가'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지난 8일 국회에서 가결된 내년도 정부 예산 중 국방예산이 전년 대비 8.2% 늘어난 점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특히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에 대응하는 한국형 3축 체계에 대한 내년도 구축예산이 대폭 증액된 사실을 거론하며 "북에 대한 선제타격을 위한 무기체계로 논란이 되어온 3축 타격체계 구축예산을 사상 최대규모로 편성한 사실만 가지고도 국방예산 확대를 통해 무엇을 추구하는가가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남관계 개선에 찬 서리를 몰아오는 군비증강 책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로 이어지겠는가 하는 데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외 선전용 매체인 '메아리'도 이날 '터무니없는 군비증강, 관계개선과 양립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 개선과 양립될 수 없는 군비증강책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로 이어지겠는가 하는데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설쳐대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국회에서 가결된 내년도 정부 예산 가운데 국방예산은 전년 대비 8.2% 증가한 46조6천971억원으로, 국방예산 증가율은 2008년(8.8%) 이후 최고 수준이다.

또 메아리는 '평화번영의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괴이한 소리'라는 제목의 다른 기사에서 최근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때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을 거론하며 "남조선군부가 북남관계개선 흐름에 역행하여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모의 판을 벌여놓고 군사적 대결을 고취한다면 결국은 서로의 신뢰를 해치고 북남관계와 조선반도 정세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경두 장관은 당시 회의에서 "우리 정부 안보전략의 두 축은 '평화'와 이를 뒷받침하는 강한 국방력"이라며 "우리 군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국가정책과 정부의 노력을 힘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첫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하는 정경두 국방장관
첫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하는 정경두 국방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4 0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