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과학상에 이탁희·이영숙, 한국공학상에 심태보·최원용

과기정통부, 2018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2018년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이탁희 서울대 교수와 이영숙 포항공대 교수가, 한국공학상 수상자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고려대 심태보 교수와 최원용 포항공대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한국과학상 이탁희·이영숙 교수, 한국공학상 심태보·최원용 교수(왼쪽부터)
한국과학상 이탁희·이영숙 교수, 한국공학상 심태보·최원용 교수(왼쪽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13일 자연과학과 공학 분야에서 세계 정상 수준의 연구 성과를 낸 연구자를 포상하는 과학상과 공학상 수상자에 이들 연구자를 선정, 14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2018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가 함께 개최하는 시상식에서는 이들과 함께 젊은과학자상,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등 4개 부문 수상자 17명이 상을 받는다.

한국과학상 수상자인 이탁희 교수는 물질 구성 요소인 분자가 반도체 트랜지스터처럼 작동하도록 구현한 반도체 물리 분야 성과가 높이 평가됐고, 이영숙 교수는 생체 내 여러 가지 기질의 수송에 관여하는 ABC 수송체에 관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한국공학상을 받는 심태보 교수는 고형암 표적치료제 및 급성골수성백혈병 표적치료제 후보 물질을 개발해 기술을 이전했으며, 최원용 교수는 지난 20여년간 다양한 광촉매들을 개발하고 그 특성 및 메커니즘을 체계적으로 규명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젊은 과학자상 이지운 교수·우성훈 연구원·변혜령교수·김호민 교수(왼쪽부터)
젊은 과학자상 이지운 교수·우성훈 연구원·변혜령교수·김호민 교수(왼쪽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40세 이하 우수과학기술인에게 수여되는 '젊은과학자상' 수상자로는 자연과학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 성과와 발전 잠재력을 인정받은 이지운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와 우성훈 IBM 왓슨연구소 연구원, 변혜령 KAIST 교수, 김호민 KAIST 교수가 선정됐다.

여성과학기술인상 박복희 교수·김정여 책임연구원·김명옥 교수(왼쪽부터)
여성과학기술인상 박복희 교수·김정여 책임연구원·김명옥 교수(왼쪽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는 진흥부문에서 박복희 목포대 교수, 산업 부문에서 김정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책임연구원, 학술부문에서 김명옥 경상대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또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올해 하반기(7~12월) 수상자인 박홍규 고려대 교수(7월), 윤성로 서울대 교수(8월), 구종민 KIST 책임연구원(9월), 이해신 KAIST 교수(10월), 김명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11월), 천정희 서울대 교수(12월)에게 상이 수여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다양한 과학기술자에 대한 지속적 지원이 창의적 성과의 원동력이 된다"며 "미래의 일자리 창출과 국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대한민국 대표 연구자들에게 아낌없는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