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눈 내리고 기온 '뚝'…서울·경기 출근길 혼잡 우려

오후 눈 그치고 기온 급강하…모레 중부 일부 최저 -10도 아래로
내일 날씨 상황
내일 날씨 상황[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목요일인 13일 아침 서울과 경기도를 포함한 중부지방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기압골에 동반된 눈구름이 서해 북부 해상에서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13일 새벽 서울, 경기도에 눈이 시작돼 이후 오전에 그 밖의 중부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도는 오전, 그 밖의 지역은 오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전라 동부 내륙과 경북 북부 내륙에는 오후 한때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3일 오전에는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찬 공기가 눈구름을 발달시켜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최고 5㎝ 내외의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13일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 전라 동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이 1∼3㎝이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에는 2∼5㎝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은 "기압골 후면의 찬 공기가 강할 경우 불안정성이 커져 적설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눈이 주로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집중돼 출근길 교통이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눈이 그친 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낮 동안에도 눈이 녹지 않고 얼어 빙판길이 예상된다.

오후에 눈이 그친 뒤에는 북서쪽으로부터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전국의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4일 아침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2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