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외교장관통화…강경화, 징용판결 日신중대응 촉구(종합)

외교부 "두 장관, 긴밀한 소통 계속하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9월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9월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오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고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지난 10월과 11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하자 일본 측이 강한 불만을 표출하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이뤄진 양국 외교 수장 간의 통화가 소통의 돌파구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신중한 대응을 일본 측에 촉구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앞으로도 계속해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일본 측에 대법원 판결과 관련, 정부가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아울러 대법원 판결 이후 고노 외무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및 일본 유력 정치인들의 잇단 '과격' 발언과 관련해 양국 관계를 고려한 신중한 입장을 취해 줄 것을 촉구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문제가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을 것으로 추정된다.

양 장관이 판결과 관련해 각자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일단 긴밀한 소통의 필요성에 공감했다는 점에서 이번 통화가 앞으로 양국 간 분위기 전환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앞서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이 신일철주금에 대해 배상 판결을 한 다음날인 지난 10월31일 전화통화를 했었다.

회의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회의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장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고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hihong@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2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