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구직자, 평균 12곳 지원…10명중 4명은 '전부 탈락'

송고시간2018-12-12 09:38

인크루트, 1천337명 설문조사…응답자 3.2%는 51회 이상 지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올해 취업 준비생들은 평균 한 달에 한 번꼴로 입사 지원서를 냈으나 10명중 4명은 모두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에 따르면 최근 올해 입사 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 1천337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들의 지원 횟수는 평균 12회로 집계됐다.

10차례 미만 지원했다는 응답자가 72.2%로 가장 많았으며, 11∼20회(13.4%)와 21∼30회(6.8%)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 2명은 무려 150회 이상 지원했다고 밝혔고, 이를 포함해 51회 이상 지원했다는 답변도 3.2%에 달했다.

최종 합격 횟수는 전부 탈락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42.0%에 달했고, 1차례 합격(31.2%), 2차례 합격(13.6%) 등의 순이었다.

지원한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중견기업이 40.5%(복수응답)이었고,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각각 28.1%와 20.4%였다.

불합격 원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3.5%가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이 좋지 않아서'라고 답했으며, 이어 '면접을 잘 못 봐서'(21.1%),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12.3%) 등이었다.

올해 구직자, 평균 12곳 지원…10명중 4명은 '전부 탈락'
올해 구직자, 평균 12곳 지원…10명중 4명은 '전부 탈락'

(서울=연합뉴스) 올해 취업 준비생들은 평균 한 달에 한 번 꼴로 입사 지원서를 냈으며, 10명 중 4명 이상은 모두 탈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크루트 제공]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