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탈선 29분간의 교신기록…관제사 "열차가 탈선했다고요?"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KTX 탈선사고 당시 4각 관제 녹취록 공개
엉뚱한 이상신호 확인하다 철길 어긋난 사실 모른 채 속절없이 탈선
처참하게 꺾인 KTX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처참하게 꺾인 KTX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지난 8일 오전 7시 35분 발생한 서울행 806호 KTX 산천 열차의 탈선 사고 전후 상황이 자세하게 담긴 관제 녹취록이 12일 공개됐다.

녹취록에선 사고 28분 전 강릉역 인근 선로전환기가 고장 났다는 신호가 감지됐지만 경보시스템이 엉뚱한 곳을 지목하는 바람에 역무원들이 헛심만 쓰며 시간을 보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KTX 806호는 관제사들로부터 아무런 관심도 받지 못한 채 강릉역에서 무심히 출발했다 속절없이 사고를 당했다.

[그래픽] 강릉 KTX 열차 탈선 사고 원인
[그래픽] 강릉 KTX 열차 탈선 사고 원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이 코레일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사고 당시 관제 녹취록에는 당일 선로 이상 신호가 감지된 오전 7시 7분부터 806 열차가 탈선된 직후인 7시 36분까지 29분간 상황이 실감 나게 기록돼 있다.

교신은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와 강릉역, 강릉기지, 열차의 4각 체제로 이뤄졌다.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황이 시작된 것은 그날 오전 7시 7분. 강릉기지 관제사가 "선로전환기 이상 신호를 감지했다"고 말한다.

당시 고장은 강릉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방향의 철길에 설치된 선로전환기에서 발생했지만 고장 신호는 인근 강릉차량기지를 오가는 철로에 있는 선로전환기를 가리키고 있었다.

경보시스템과 연결되는 두 선로전환기의 회로가 뒤바뀌어 끼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두 전환기는 30m 정도 떨어져 있다.

그러자 구로 관제사는 깜짝 놀란 듯 "큰일 났네, 이거"라며 "H1636 열차가 강릉에서 8시 13분 출발해야 하는데 이것부터 (차량기지에서) 못 나오고 있고, 그 다음에는 D1691이 있다"고 한다.

'H'는 차량기지에서 나가는 차량을, 'D'는 기지로 들어가는 차량을 뜻하는 기호로 이들 차량은 영동선을 오가는 일반 열차다.

H1636이 운행하려면 차량기지에서 나와 강릉역으로 갔다가 출발해야 하는데 고장 때문에 차량기지에서 나오지 못하게 된 것이다.

바로 이들은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에 초기대응팀 등 역무원을 '급파'한다.

구로 관제사는 역무원이 직접 선로전환기를 제어하는 작업을 뜻하는 '수동취급'을 할 준비까지 하라고 당부한다.

이후 7시 17분, 구로 관제사가 화제를 바꿔 강릉역에 "806 열차가 나가는 데는 지장이 없느냐"고 묻는다. 서울행 806 열차는 이미 강릉역에서 출발 대기 중이었다.

KTX 탈선 29분간의 교신기록…관제사 "열차가 탈선했다고요?" - 4

강릉역 관제사는 "아 이것은 보낼 수 있다, 신호에서 그렇게 얘기했다"고 답한다.

806 열차가 달려갈 철길의 선로전환기가 고장 난 상태였지만 아무도 이 사실을 알지 못한 것이다.

이후 이들의 관심은 다시 아무 이상 없는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로 쏠렸다.

이들은 806 열차가 출발하자마자 수동취급으로 선로전환기를 조작해 H1636 열차부터 차량기지에서 출고시키자는 의논을 한다.

수동취급에 필요한 승인번호를 주고받거나 작업에 필요한 '지도권'과 '지도표' 등을 준비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인다.

그러다 7시 26분, 강릉역에 대기 중이던 806호 기장이 '출발감속'이라고 외친다.

출발감속은 역에서 이 열차가 출발해도 좋다는 신호등이 떴다는 뜻의 전문용어다.

바로 앞 철길이 어긋나 있지만 이를 알리는 경보가 없으니 출발 신호가 뜬 것이다.

이 열차는 7시 30분 출발했다.

하지만 여전히 관제사들은 7시 34분까지 계속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의 수동조작을 어떻게 할지에만 몰두했다.

선로에 누운 강릉선 KTX 객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로에 누운 강릉선 KTX 객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윽고 7시 35분. 806호 기장이 관제사들을 두 차례 불렀다.

806 열차가 시속 105㎞로 속도를 내다 서울방향 선로전환기 인근에서 탈선해 아비규환이 된 후였다. 철로에서 튕겨 나온 열차는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에서 고장을 확인하던 강릉역 역무팀장 윤모씨를 덮쳐 윤씨가 부상을 입기도 했다.

기장은 "분기선에 가다가 열차가 탈선했다"는 충격적인 교신을 한다.

그제야 구로 관제센터와 강릉역에서는 열차가 탈선된 사실을 알게 됐다.

강릉역 관제사는 믿기지 않는 듯 "806 열차, 열차 탈선했다고 했습니까"라며 되묻는다.

강릉기지 관제사도 사태를 전혀 파악하지 못한 채 "806 열차가 올라가다가 탈선했다고 합니다. 기지에서 뭐… 진로를 만진 모양입니다"라고 말했다.

차량기지 통행을 어떻게든 뚫으려고 애쓰고 있다 전혀 생각지 못한 서울 방향 철로에서 탈선이 일어났다는 소식에 적잖이 당황하는 장면이다.

이헌승 의원은 "사고 28분 전에 고장 신호가 감지돼 조금만 더 현장에서 판단을 잘 했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지만 아무도 열차를 중지시키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국토부가 제대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2 0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