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끄러지고 뒤집히고…대설주의보 속 교통사고 잇따라

송고시간2018-12-11 18:28

경북 내륙 일부 도로 통제…"급제동 피하고 엔진브레이크 활용해야"

(전국종합=연합뉴스) 11일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충청·강원·경북·전북 곳곳에서 눈길 교통사고가 잇따랐다.

[강원 평창소방서 제공]

[강원 평창소방서 제공]

이날 오후 2시 20분께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봉평터널 입구에서 A(31)씨가 몰던 벨로스터 승용차가 눈길에 미끄러져 뒤집혔다.

또 벨로스터를 뒤따르던 스포티지와 SM3 차량 등 3대가 잇따라 추돌, A씨 등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오후 1시 52분께 충북 괴산군 괴산읍 검승리 도로에서 B(56)씨가 몰던 8t 화물차가 옆으로 넘어진 뒤 길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운전자가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탈길을 달리던 화물차가 눈길에 미끄러진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낮 12시 48분께 충북 단양군 대강면 춘천 방향 중앙고속도로에서 C(63)씨가 몰던 쏘나타 승용차가 앞서가던 BMW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충북 단양소방서 제공]

[충북 단양소방서 제공]

이 사고로 C씨와 BMW 운전자 D(28)씨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낮 12시 30분께에는 충북 단양군 대강면 중앙고속도로 춘천 방향에서 화물차와 승용차 6대가 잇따라 추돌해 7명이 다쳤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112로 접수된 교통사고는 총 127건이다.

경찰 관계자는 "눈이 오면서 접촉 사고 신고가 평소보다 많이 접수됐다"고 말했다.

강원소방본부에도 눈길 교통사고 신고가 6건 접수됐다.

[충북 괴산소방서 제공]

[충북 괴산소방서 제공]

이날 내린 눈으로 경북 북부내륙 일부 도로가 통제되기도 했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오후 1시 10분부터 칠곡군 동명면 한티재 부근 79번 지방도 3㎞ 구간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안동시 풍천면∼의성군 신평면 927번 지방도 2㎞ 구간, 청도군∼대구 달성군 헐티재 부근 902번 지방도 1㎞ 구간 등 경북지역 도로 5곳이 통제 중이다.

고속도로 순찰대 10지구대 관계자는 "눈길이나 빙판길에서 급제동은 차량이 도는 '스핀 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자제해야 한다"며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 속도를 천천히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겨울철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에서는 스노타이어와 체인을 준비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0분 기준 적설량은 용평 10㎝, 예천 7.9㎝, 정선·문경·상주 7㎝, 안동 6.9㎝, 영월 6.3㎝ 등이다.

함박눈에 제설 비상
함박눈에 제설 비상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1일 강원 춘천 도심 중앙로 거리에 많은 눈이 내리자 제설 차량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18.12.11
hak@yna.co.kr

기상청 관계자는 "11∼12일 밤 강원 남부와 경북을 중심으로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소연, 박영서, 이승민, 한무선 기자)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