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구조조정 대상기업 190개…상장사도 7곳 포함

중소기업 174개→180개로 확대…대기업 25개→10개로 축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올해 190개 기업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법정관리 등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연합뉴스TV 제공]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18년 정기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구조조정 대상기업은 지난해보다 9개 줄었다.

대기업이 25개→10개로 15개 줄었지만, 중소기업은 174개→180개로 6개 늘었다.

금감원은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연간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이거나 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회사, 자본이 완전잠식된 회사 등을 대상으로 신용위험 세부평가를 한다.

이들 회사는 세부평가 결과에 따라 A∼D등급으로 나뉜다. 통상 C등급은 워크아웃을 하고 D등급은 사실상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없어 법정관리에 들어간다.

부실징후기업 수 추이
부실징후기업 수 추이[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190개 구조조정 대상기업 중 C등급은 지난해 74개→53개로 21개 줄었지만, D등급은 137개로 12개 늘었다. 코스피나 코스닥에 상장된 회사는 7곳이었다.

구조조정 대상기업은 2015년 229개에서 매년 줄어드는 추세지만, 중소기업은 2011년 77곳에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업종별로는 금속가공(22개), 기계(20개), 도매·상품중개(18개), 부동산, 자동차부품(각 14개) 순서로 구조조정대상이 많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철강과 조선업에서 각각 5개씩 늘었고 도매·상품중개(3개), 고무·플라스틱(2개) 업종도 증가했다.

반면 기계(-7개), 자동차부품(-3개), 금속가공(-2개) 업종은 감소했다.

190개 구조조정 대상기업에 대한 금융권 대출·보증 금액은 총 2조3천억원이며 이 중 1조8천억원(78.3%)이 은행권이었다.

은행들이 이들 기업의 자산건전성을 재분류 할 경우 더 쌓아야 하는 대손충당금은 2천995억원으로 예상됐다.

김영주 금감원 신용감독국장은 "은행권의 양호한 손실흡수 여력을 고려할 때 재무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국장은 "일시적으로 위기에 빠진 기업은 채권은행 등이 유동성 지원, 경영 애로 상담, 컨설팅 등을 통해 정상화를 지원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업종별 신용위험평가 현황
주요 업종별 신용위험평가 현황[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