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성과 체감 위해 지역경제 회복 시급…지역이 성장판"

첫 세종청사 국무회의 주재…"고용·민생 지표 해결해야 포용적 성장"
"홍남기 부총리가 경제사령탑, 모든 국무위원이 한 팀 돼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이 경제 성과를 체감하기 위해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이 시급하다"며 "경제 성장판은 지역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coop@yna.co.kr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첫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지역 경제인과 소상공인들의 말씀을 듣고 지역경제 활력을 찾기 위해 전국 경제 투어를 시작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10월에 전북, 11월에 경북을 방문했고 곧 경남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거시적인 측면에서는 지표가 견고하지만, 국민이 체감하는 고용·민생 지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양극화와 소상공인·자영업의 어려움도 해결되지 않았다"며 "조선·자동차·철강 등 전통적인 산업이 위기를 맞은 지역은 더더욱 어려움을 호소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 함께 잘사는 포용적 성장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며 "우리 경제가 특히 중점을 두고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각 지역에서는 기존의 산업 기반을 토대로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기 위해 산·학·연 주체들이 함께 고민하며 계획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지역 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맞춰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지자체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야 하며, 특히 인프라와 지역 제조업 고도화, 스마트화 등 정부가 지원할 것은 적극 지원하고 규제는 과감히 걷어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국무회의는 세종과 서울 청사간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scoop@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가 처음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그간 국무조정실장으로서 잘 해오셨는데 경제부총리로서도 기대가 매우 크다"며 "김동연 전임 부총리가 열정적으로 잘 해주셨지만,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위해 분위기를 일신하는 계기로 삼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가 우리 정부의 새로운 경제 사령탑으로서 경제에 활력과 역동성을 불어넣도록 모든 국무위원이 한 팀이 돼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또 "취임 후 세종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오늘이 처음으로, 참여정부 시절 구상했던 세종시가 대한민국 행정 중심으로 자리 잡은 것을 보니 저로서는 감회가 새롭다"며 "세종시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심장이기도 한데,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세종청사에서 근무하며 헌신하는 공무원의 노고에 치하 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행정과 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로부터 지역 활력을 알리는 힘찬 출발이 시작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와 인사하는 문 대통령(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아울러 "정보화·지방화·4차 산업혁명 시대의 행정에서 장소·거리는 문제 되지 않는다"며 "전자정부 체계와 화상회의 등으로 얼마든지 소통·협력할 수 있다는 것을 오늘 국무회의 통해 다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국무회의 정도가 화상회의로 이뤄질 뿐 많은 회의에서 화상회의가 활성화되지 않아 아쉽다"며 "많은 공무원이 회의나 국회 출석을 위해 세종·서울을 오가며 시간을 허비하는 실정인데, 부처 장관이 사무실에 상주하는 시간이 적어 행정 효율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함께 고민해야 할 과제"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세종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 10명이 참석했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강경화 외교·조명균 통일·박상기 법무·정경두 국방·김부겸 행정안전·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은 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청와대 참모진 중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등은 세종에서, 조국 민정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등은 서울에서 각각 회의에 참석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1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