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브렉시트 재협상 없다…ECJ 판결, 우리 입장 못바꿔"

송고시간2018-12-10 22:51

영국 운명 가를 브렉시트 합의안 투표…가결? 부결? (CG)
영국 운명 가를 브렉시트 합의안 투표…가결? 부결? (CG)

[연합뉴스TV 제공]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0일 영국의 EU 탈퇴와 관련, 양측이 타결한 브렉시트 합의문이 '유일하게 가능한 최선의 합의'라고 강조하면서 영국과의 재협상은 없다고 거듭 쐐기를 박았다.

EU는 영국 의회의 브렉시트 합의문 비준 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이 날 EU 최고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가 내년 3월 29일까지 영국이 브렉시트 결정을 일방적으로 번복할 수 있다고 유권해석한 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EU의 미나 안드리바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영국이 내년 3월 29일 EU를 떠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우려하고 있지만, 우리(EU)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ECJ의 판결이 재협상에 대한 EU의 입장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25일 EU정상회의에서 추인한 브렉시트 합의문이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이 언급했듯이, 이번 합의는 최선이자 유일하게 가능한 합의다. 우리는 재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오는 11일 영국 의회의 브렉시트 합의문 비준 동의 표결을 앞두고 지난 9일 융커 위원장과 현 상황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영국 의회에서 브렉시트 합의문 비준 동의안이 부결될 경우 영국 정부는 내년 3월 29일 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떠나는 이른바 '노딜(No Deal) 브렉시트'를 피하기 위해 EU와 재협상을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메이 영국 총리(좌)와 융커 EU 집행위원장(우)
메이 영국 총리(좌)와 융커 EU 집행위원장(우)

[브뤼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