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도 해경특공대 훈련시설 갈등 타협…대책위 "해경 제안 수용"

송고시간2018-12-10 22:43

해경경찰특공대 예정 부지인 영도 옛 해사고
해경경찰특공대 예정 부지인 영도 옛 해사고

[손형주 기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주거지 인근 해경특공대 건립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해경과 부산 영도 주민이 타협점을 찾았다.

해경특공대 훈련시설 반대대책위는 10일 오후 열린 대의원 회의에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제안을 받아들여 해경특공대 전면백지화 투쟁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해경 측 제안 수용 찬반 투표에서 찬성 22표, 반대 5표가 나와 해경 측 제안을 받아들이자는 주민 의견이 우세했다.

해경은 지난 5일 열린 주민 설명회에서 ▲시설에서 무기고·탄약고 제외 ▲실탄훈련 미실시 ▲시설 일부 주민에 개방 ▲체육관 건립 등을 제안해 대책위를 설득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오늘 주민 결정이 투쟁의 끝이 아니다"며 "해경 측과 지속해서 대화하고 국가기관과 지역 주민이 화합하여 서로 상생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들은 대책위 결정에 동의하지 않고 해경특공대 전면백지화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갈등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남해 해경 관계자는 "어려운 결정을 해주신 주민들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영도 주민과 약속을 꼭 지켜 주민 친화적인 시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책위가 법원에 제기한 건축협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도 최근 기각됐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