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부총리 "'노란조끼' 시위는 마크롱 탓"

송고시간2018-12-10 20:46

伊정부의 확장 예산안 옹호…"EU, '노란조끼' 집회에서 교훈 얻어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강경 난민 정책에 편승해 최근 이탈리아 정치인 가운데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극우성향의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프랑스 전역을 뒤흔들고 있는 '노란 조끼' 집회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다.

살비니 부총리는 9일 밤(현지시간) 현지 공영방송 RAI 3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프랑스의 '노란 조끼' 집회가 마크롱 대통령의 정책 실패 탓이라고 강조하면서, "만약 마크롱 대통령이 살비니나 이탈리아가 아닌 프랑스에 좀 더 집중했다면, 그는 오늘 더 적은 문제에 직면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6월 취임한 뒤 지중해에서 구조된 아프리카 난민들을 태운 난민 구조선의 이탈리아 항만 진입을 불허한 채 유럽연합(EU) 회원국들에 난민 분산 수용을 요구해 주변국과 갈등을 빚어온 살비니 부총리는 마크롱 대통령과 난민 정책 등을 둘러싸고 여러 차례 설전을 벌인 전력이 있다.

살비니 부총리는 이날 "마크롱은 부자들에게 세금을 깎아주고, 부자가 아닌 사람들에게는 세금을 올렸다"며 이런 정책이 대규모 시위를 유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탈리아 정부는 프랑스와 매우 다른 노선을 취하고 있다며 EU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탈리아 정부의 내년도 확장 예산안을 옹호했다.

이탈리아는 재정적자를 전임 정부가 약속한 것보다 3배 많은 국내총생산(GDP)의 2.4%로 설정한 내년 예산안을 제출해 EU의 제재를 받을 처지에 놓여 있다.

EU는 GDP의 130%가 넘는 막대한 공공부채를 안고 있는 이탈리아가 재정적자를 확대하는 정책을 펼칠 경우 그리스 식의 채무 위기가 불거져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를 불안에 빠뜨릴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인근의 노란 조끼 시위대를 한쪽으로 모는 프랑스 경찰 [AFP=연합뉴스] [2018.12.08 송고]

파리 샹젤리제 거리 인근의 노란 조끼 시위대를 한쪽으로 모는 프랑스 경찰 [AFP=연합뉴스] [2018.12.08 송고]

살비니는 그러나 이날 "나는 파리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이탈리아에 일어나는 것을 막고자 한다. 사업체와 가정, 500만 명에 달하는 빈민들을 돕길 원한다"며, 빈곤층을 위한 기본소득 도입과 연금 수령 연령 하향, 세금 감면 등의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긴축이 아닌 대규모 재정지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파리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목격하고 있는 EU가 소수점 몇 자리를 위해 이탈리아에 제재를 부과할 것으로 믿지 않는다"며 유럽은 프랑스의 '노란 조끼' 운동에서 교훈을 얻어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차례 이탈리아 정부의 예산안을 반려한 EU는 이탈리아 정부가 수정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재정적자 규모를 계속 2.4%로 고수하자, 이 같은 예산안이 EU의 예산편성 지침을 위반했다고 지난 달 21일 결론을 내렸다.

이탈리아에 재정적자 규모를 2% 아래로 낮출 것을 압박하고 있는 EU는 이탈리아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회원국들과의 협의를 거쳐 과징금 부과 등 사상 초유의 제재 절차에 착수하려 하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 일간 라 스탐파는 이탈리아 정부가 EU의 압박에 굴복해 내년 지출 계획에서 약 40억 유로(약 5조1천500억원)를 삭감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나, EU는 40억 유로의 2배 이상을 줄일 것을 이탈리아 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