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동해선 北철도 南조사단, 예정대로 조사 진행중"

송고시간2018-12-10 19:35

방북 대기 중인 철도 공동조사단
방북 대기 중인 철도 공동조사단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동해선 철도 북측구간 남북공동조사에 참가하기 위해 방북한 남측 조사단원들이 8일 오전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 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2018.12.8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동해선 북측 철도 구간을 공동조사하기 위해 방북한 남측 공동조사단이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는 10일 "북측이 오늘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측 공동조사단의 출발 당일인 지난 8일 동향을 우리측에 전해줬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지난 8일 오전 9시 군사분계선(MDL) 통과 후 북측 버스로 이동하며 강원도 고성군 남애리에서 안변역까지 철도를 조사했다.

이 구간을 열차가 아닌 버스로 조사한 것은 일부가 유실되는 등 철도 사정이 열악하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은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께 안변역에서 조사열차에 탑승해 이동하며 원산역과 고원역을 조사한 뒤 함경남도 소재 현흥역에서 숙박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예정대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알려왔다"며 "북측에서 조사단 상황 관련 소식이 전달되는 대로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 조사단은 오는 17일까지 총 열흘 동안 북측 조사단원들과 함께 두만강역까지 약 800㎞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동해선 조사까지 끝나면 남북 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총 18일간의 경의선·동해선 북측구간 조사가 모두 마무리된다.

정부는 이후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연내 착공식을 개최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실제 공사 착수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더불어 추가 정밀조사가 필요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