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 KS 우승팀 최초 '골든글러브 제로' 수모…2위만 4명

송고시간2018-12-10 19:06

SK 한동민, 내가 사진왕이다
SK 한동민, 내가 사진왕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0일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린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SK 한동민이 골든포토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12.1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시즌 KBO리그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해 잔치를 벌인 SK 와이번스가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우울하게 보냈다.

SK는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경쟁 부문에서 단 한 명의 수상자도 배출하지 못했다.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골든글러브 수상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KBO 역사상 처음이다.

투수 김광현이 페어플레이상을 받고, 구단은 KBO 마케팅상을 수상했다. 한동민이 한국시리즈에서 결정적 홈런으로 팀에 우승을 안긴 기쁨을 표출한 역동적 장면으로 사진기자 선정 '골든포토상'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황금장갑'은 아무도 끼지 못했다.

경쟁 8개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SK 선수들은 아깝게 2위로 수상 기회를 놓쳤다.

투수 부문에서는 김광현이 50표를 받아 조쉬 린드블럼(두산 베어스·245표)의 뒤를 이었다.

포수 중에서는 이재원이 11표를 획득, 양의지(두산·331표)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1루수 부문에서는 제이미 로맥이 71표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255표) 다음으로 많은 표를 받았다.

3루수에서는 최정이 101표를 획득하며 허경민(두산·210표)을 뒤쫓았다.

25명 중 3명에서 돌아간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에서는 김재환(두산·166표), 전준우(롯데 자이언츠·165표), 이정후(넥센·139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SK 외야수 한동민은 102표를 받아 수상자 3명과 김현수(LG 트윈스·124표)를 이어 5위로 아쉬움을 삼켰다.

SK는 2011∼2013년, 2016∼2017년에는 최정의 3루수 골든글러브 수상으로 시상식에서 웃을 수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한국시리즈 정상에 서는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도 씁쓸하게 시상식에서 돌아서야 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