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 연장근로 확대 논란…노동계 "노예법 반대"

송고시간2018-12-10 18:35

연 400시간까지 허용…독일 자동차 업계 로비 의혹도 제기

부다페스트서 5천여명, '노란조끼' 입고 법안 철회 촉구 시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럽연합(EU) 회원국인 헝가리가 이례적으로 연장근로 시간을 확대 허용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여당 피데스가 주도한 이 법안은 연간 연장근로 허용 시간을 현행 250시간에서 400시간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노동계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야당과 노동계가 '노예법'으로 이름 붙인 이 법안은 11일 의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피데스가 3분의 2가 넘는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 법안은 별 진통 없이 통과될 전망이다.

정부는 독일 자동차 기업 같은 투자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노동자들이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법안을 밀어붙이고 있다.

반면 헝가리 노총을 이끄는 라슬로 코르다스는 성명에서 법안 철회를 요구하면서 "이 법이 통과되면 노동자들은 1년에 50일을 연장 근로를 해야 한다"며 "헝가리 노동자들은 유럽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임금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8일 부다페스트에서는 5천여명이 모여 '노예법'을 철회하라며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프랑스의 '노란조끼' 시위를 지지한다는 뜻에서 똑같이 노란 조끼를 입고 시위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정부와 여당의 연장근로 확대 법안에 반대하는 노동계가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정부와 여당의 연장근로 확대 법안에 반대하는 노동계가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노동계는 헝가리 정부가 갑자기 연장근로 확대에 나선 배경을 두고 독일 자동차 업계의 로비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독일 자동차 업계는 헝가리 제조업의 주요한 축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아우디 등 독일 자동차 메이커들은 헝가리에 공장을 두고 있고 BMW도 올 7월 10억 유로(1조3천억원)를 투자해 헝가리에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헝가리에선 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 EU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청년층이 늘고 있어 노동력 부족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헝가리주재 독일 상공회의소는 헝가리 노동계의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부인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