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 건설현장 44%, 주 52시간 근무로 공사기간 준수 차질"

송고시간2018-12-10 18:24

건설산업연구원, 109개 현장 조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주 52시간 근무 시행 이후 대형 건설현장의 44%가 계약된 공사 기간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0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건설현장 실태조사를 통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의 영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3개 대형 건설사가 보유한 109개 건설사업 현장을 조사한 결과 48개 사업장(44%)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계약된 공기를 준수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유형별로는 토목사업 77개 중 34개(44.2%), 건축사업 32개 중 14개(43.8%)가 공사기간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하철과 철도 공사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이 상대적으로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하철 사업 11곳중 9곳, 철도 사업 14곳중 11곳이 공기 부족을 호소했다.

발주자 유형별로는 63개 공공사업 중 26개(26.6%), 13개 민자사업 중 8개(61.5%), 32개 민간사업 중 14개(43.8%)가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공기가 부족할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 최수영 부연구위원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건설사의 주당 현장 운영시간이 평균 60.0시간에서 57.3시간으로 2.7시간 줄어들었다"며 "현장 운영시간의 변화가 주된 원인"이라고 말했다.

최 부연구위원은 "주 52시간 근무제를 효율적으로 적용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며 "대상이 되는 공사를 계속공사와 신규공사, 그리고 공공공사와 민간공사로 구분해 적용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사는 3개 대형 건설사의 현장만을 조사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전체 건설업계의 52시간 근무에 따른 상황을 대변하긴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