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남산 3억원' 본격조사…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 소환

송고시간2018-12-10 18:22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신한금융 측이 2008년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일명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는 남산 3억원 의혹 사건과 관련해 11일 오전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대선 직후 이백순 전 행장이 라응찬 전 회장의 지시로 비자금 3억원을 이 전 대통령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이다.

이 의혹은 2010년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 전 회장 및 이 전 행장 측과 신 전 사장 측이 갈려 고소·고발이 이어진 '신한 사태' 수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010년과 2012년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검찰이 뇌물 혐의 또는 정치자금법 위반 정황을 파악하고도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14일 검찰에 이 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권고했다.

과거사위는 앞서 지난달 6일 신한금융 사태와 관련해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것으로 보이는 라 전 회장, 이 전 행장, 위성호 전 부사장(현 신한은행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 10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권고하기도 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