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홍남기에 "기업 활력 떨어진단 지적"…현장 소통 당부

송고시간2018-12-10 18:22

"경제 어려운데 사령탑으로 무거운 짐…혼자 아닌 장관들과 한팀 돼야"

洪 "자영업자·대기업·노동단체 등과 매주 일정 만들고 경청하겠다"

문 대통령, 신임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함께
문 대통령, 신임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함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 재정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18.12.10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우리 기업의 활력이 떨어지고, 투자의욕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기업의 투자애로가 뭔지 현장과 직접 소통해 목소리를 듣고 해결책을 찾는 데 각별히 노력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홍 부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 자리에서 "특별히 주문하고 싶은 것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경제의 활력을 찾아야 하고 고용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며 "경제 사령탑으로 무거운 짐을 지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명장 수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은 이어 "그렇지만 (홍 부총리는) 33년 동안 여러 경제부처에서 근무하며 정책 능력을 인정받았고, 국무조정실장을 할 때 국정 전반에 걸쳐 탁월한 조정능력을 보여줬다"며 "경제 사령탑으로 적임자이며, 잘 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민간영역과 가장 많이 만난 장관이었다는 소리를 듣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매주 밥을 먹든 현장을 찾든 민간영역과 만나겠다고 약속을 했다"며 "자영업자·대기업·노동단체 등과 매주 일정을 만들어 그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함께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함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12.10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또 홍 부총리에게 "국무조정실장을 하다 부총리가 됐으니 우리 정부 들어 장관급 인사로는 처음 승진한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공직자로서 제일 중요한 덕목이 열심히 하는 것이다. 홍 부총리가 아주 열심히 하는 모습을 평소에 잘 알고 있으며, 그 성실함을 눈여겨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혼자가 아니라, 여러 경제부처 장관들과 한 팀이 되어 함께 열심히 하는 것"이라며 "다른 경제부처 장관들의 협력을 끌어내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일부 수정됐지만 대체로 정부안대로 통과가 됐다. 완전히 우리 정부의 의지대로 만들어진 최초의 예산안"이라며 "포용성장 성과가 실제로 보이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경제 사령탑으로서 소임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환담은 애초 예정된 시간인 20분을 넘겨 40분 가까이 진행됐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