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싸우는 야당으로 체질 변화 힘들었다"

송고시간2018-12-10 18:34

원내대표 이임 간담회…"내 공격으로 상처받은 분들 위로하는 시간 갖겠다"

김성태 '임기를 마무리 하며'
김성태 '임기를 마무리 하며'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임기 마무리 소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지난 1년간 제1야당 원내사령탑을 맡은 소회에 대해 "끊임없이 싸우는 야당으로 체질을 변모해 나가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기 만료를 하루 앞두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야당은 싸우지 않고는 야당으로서 존재 가치가 드러나지 않는데, 그동안 한국당은 강력한 투쟁보다는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는 정당의 틀을 유지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밖으로는 싸우면서 안으로는 쇄신하는 두 가지 과정에 직면했다"며 "여전히 가장 크게 싸워야 할 대상은 우리 자신이라는 점을 끝내 잊어서는 안 되며, 보수는 늘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야 3당이 요구하는 선거제 개혁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이 그런 간절한 바람에 대한 고민이 왜 없겠느냐"며 "후임 지도부가 선거구제 개편과 비례성 강화 방안을 절충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 등 향후 진로와 관련, "저 자신의 목적을 위해 절대 섣부른 행동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차분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고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김 원내대표는 "들개 정신, '한놈만 패겠다'는 투지와 근성으로 고비에서 숱한 투쟁으로 단 한 순간도 쉴 새 없이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삶의 모토인 '처절한 진정성'을 바탕으로 변화와 쇄신의 길에 계속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 원내대표로서 너무 가혹하다고 할 정도로 공격하고 문제 제기하는 과정에서 상처를 입으신 분들도 많이 있을 것 같다"며 "임기가 끝나면 그 사람들을 위로하고 소주 한 잔으로 마음을 달래줄 시간도 갖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원내대표 '임기를 마무리합니다'
김성태 원내대표 '임기를 마무리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임기 마무리 소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