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노조 "미국 25% 관세 현실화하면, 국내 자동차산업 몰락"

송고시간2018-12-10 16:55

울산 현대자동차 수출 선적부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 현대자동차 수출 선적부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는 지난 7일 국회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비준 동의안이 처리된 것과 관련, "미국이 한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25% 관세 폭탄을 현실화하면 한국 자동차산업을 몰락시키는 핵폭탄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대차노조는 10일 발표한 성명에서 "FTA 개정안에서 25% 픽업트럭 관세가 2041년으로 20년 연장돼 1차 페널티를 받았음에도,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자동차 25% 관세가 추가로 적용되는 것은 한국 자동차에 대한 이중 페널티다"면서 "이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통상 전략 실패"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미국 무역확장법에 따른 관세 협상이 완료되지 않았음에도 우리 국회가 비준 동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정부와 국회가 자동차산업 대재앙을 초래한 행위다"면서 "관세 폭탄이 현실화하면 현대차 생산공장 2개가 문을 닫을 지경이 돼 일자리가 줄고 고용불안이 가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정부가 포퓰리즘으로 광주형 일자리에 신경 쓰는 사이 25% 관세는 핵폭탄으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범정부적으로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면세 대책을 수립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