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측 "노회찬 자살에 의문"…동영상 등 증거자료 제출

송고시간2018-12-10 16:58

드루킹 김동원씨
드루킹 김동원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고(故) 노회찬 의원 측에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동원씨 측이 노 전 의원의 자살에 의문을 제기하며 관련 증거들을 재판부에 냈다.

김씨의 변호인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에 증거 자료 2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노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장소에서 모 시민단체가 사건을 재연했다는 동영상과 노 전 의원 신체 일부의 사진을 재판부에 냈다고 전했다.

변호인은 "노 전 의원이 남긴 유서의 증거능력을 다투기 위해서는 먼저 노 전 의원이 투신자살했다는 전제 사실을 객관적인 증거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적이 없다며 혐의를 극구 부인하는 중이다.

변호인은 또 "특검은 김씨가 3천만원이 든 쇼핑백을 전달했다고 주장하지만 김씨는 돈이 아닌 느릅나무 차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며 노 전 의원 부인을 증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자고 거듭 주장했다.

재판부는 김씨 측이 낸 증거와 이유를 살펴본 뒤 증거 채택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