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군산-충남 장항, 5분 거리 된다…동백대교 27일 개통

송고시간2018-12-10 16:53

이동 거리 11㎞에서 4㎞로, 시간은 30분에서 5분으로 단축

 동백대교 전경
동백대교 전경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제공]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금강을 사이에 둔 이웃사촌인 전북 군산시와 충남 서천군이 더욱 가까워진다.

두 시군의 경계인 금강 위로 건설하는 동백대교 공사가 개통하기 때문이다.

10일 군산시에 따르면 군산시 해망동과 서천군 장항읍을 잇는 동백대교가 27일 개통할 예정이다.

현재 공정률은 98.5%로 마무리 건설공정과 함께 난간 정비, 표지판 설치, 위험 방지시설 점검 등 개통을 위한 마지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동백대교는 지난해 10월 부분 개통하려 했지만, 안전을 이유로 한차례 연기된 바 있다.

당시 군산시는 '하루 2만대 정도의 차량이 다리를 오가면서 주변과 군산 시내 교통혼잡을 초래하고 다수의 교통사고 발생이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완벽한 준비를 위해 개통을 연기했다.

동백대교는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08년 9월 착공해 총 2천380억원을 들여 건설하고 있다.

총 길이 3.18㎞에 폭 20m로, 왕복 4차로가 개설된다.

금강하굿둑 도로로 오가던 두 지역이 동백대교를 이용하면 이동거리가 기존 11km에서 4km로 줄어든다.

아울러 이동시간은 30분에서 5분가량으로 단축된다.

시 관계자는 "다리가 개통하면 양 지역의 활발한 이동은 물론 군산 새만금지역과 서천군 생태공원을 비롯한 관광명소가 연계돼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기대된다"며 고 말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